[문학 > 한국소설] 벙어리 삼룡이(외)

저자 : 나도향 | 출판사 : 범우사 | 출간일 : 2013년 02월 28일 |

확대

ISBN : 2000000010688 | 파일형태 : EPUB

보유현황 :
0권 / 1권
가능여부 :
대출가능
예약자수 :
0명
SNS공유 :

본 상품은 실물 책이 아닌 eBook(전자책)으로 배송이 필요 없이 다운로드를 통해 이용 가능합니다.

이용가능한 단말기 안내
구매 및 대여하신 전자책은 여러가지 단말기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pc
  • iphone
  • ipad
  • GALAXY S
  • GALAXY TAB
대출하기

전자책 소개

책소개

1922년 백조 동인으로 문학활동을 하다가 25세의 젊은 나이로 요절한 작가 나도향의 작품집. 외형적으로는 일종의 추물이었으나 속마음은 누구보다도 진실하고 충성스러우며 부지런한 삼룡이라는 이름의 벙어리를 통해 학대받는 정직한 불구자의 인간적인 자각과 마지막 반항을 극적으로 그린 벙어리 삼룡이 를 비롯해 행랑 자식 물레방아 꿈 등을 수록했다.

저자소개

나도향 1902년 서울에서 출생하였다. 본명 경손(慶孫) 호 도향(稻香) 필명 빈(彬)을 사용했다. 배재고보(培材高普)를 졸업하고 경성의전(京城醫專)에 다니다가 도일한 후 학비가 없어 귀국하였다. 1921년 단편 「추억」을 「시민공론」에 발표하여 문단에 데뷔하였으며 이상화 현진건 박종화 등과 함께 백조파라는 낭만파를 이루었다. 이듬해 동아일보에 장편 『환희』를 연재하여 19세의 소년 작가로 문단의 주목을 받았다. 이후 홍사용 박종화 등과 문예 동인지「백조」를 창간하고『젊은이의 시절』등 애상적이고 감상적인 작품을 발표하였다. 1923년에 『17원 50전』 『행랑자식』을 『개벽(開闢)』에 『여이발사(女理髮師)』를 『백조』에 발표하면서 냉정하고 객관적인 자세를 보여 주었고 1925년에 『물레방아』 『뽕』 『벙어리 삼룡이』를 발표함으로써 비로소 주관적인 애상과 감상을 극복하고 객관적인 사실주의적 경향과 날카로운 필치를 바탕으로 하여 민중들의 슬프고 비참한 삶에 촛점을 맞춘 작품을 주로 선보이다가 26세의 젊은 나이로 요절하였다. 그에 대하여 김동인(金東仁)은 다음과 같이 평하기도 하였다. 젊어서 죽은 도향은 가장 촉망되는 소설가였다. 그는 사상도 미성품(未成品) 필치도 미성품이었다. 그러면서도 그에게는 열이 있었다. 예각적으로 파악된 인생이 지면 위에 약동하였다. 미숙한 기교 아래는 그래도 인생의 일면을 붙드는 긍지가 있었다. 아직 소년의 영역을 벗어나지 못한 도향이었으며 그의 작품에서 다분의 센티멘털리즘을 발견하는 것은 아까운 가운데도 당연한 일이지만 그러나 그 센티멘털리즘에 지배되지 않을 만한 침착도 그에게는 있었다.

목차

판권 목차 ▨ 이 책을 읽는 분에게 ?? 행랑 자식 ?? 벙어리 삼룡이 ?? 물레방아 ?? 뽕 ?? 옛날 꿈은 창백하더이다 ?? 지형근(池亨根) ?? 여 이발사 ?? 꿈 ?? 별을 안거든 우지나 말걸 □ 연 보 저자소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