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학 > 시]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저자 : 윤동주 | 출판사 : renovatio | 출간일 : 2012년 11월 17일 |

확대

ISBN : 2000000009914 | 파일형태 : EPUB

보유현황 :
0권 / 1권
가능여부 :
대출가능
예약자수 :
0명
SNS공유 :

본 상품은 실물 책이 아닌 eBook(전자책)으로 배송이 필요 없이 다운로드를 통해 이용 가능합니다.

이용가능한 단말기 안내
구매 및 대여하신 전자책은 여러가지 단말기를 통해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 pc
  • iphone
  • ipad
  • GALAXY S
  • GALAXY TAB
대출하기

전자책 소개

책소개

일제 강점기 지식인으로서 겪어야 했던 정신적 고통을 섬세하고 투명한 서정으로 노래한 윤동주의 시를 모아 엮은 책. 엄격한 자아성찰을 민족의 운명이라는 지평 위에서 펼침으로써 사회적 민족적 차원으로 확대시킨 청년 시인의 고뇌와 의지가 시와 산문 한편 한편에 고스란히 담겨 있다.

저자소개

북간도 출생. 1941년 연희전문 졸업 및 1943년 일본 동지사대 영문과 수학. 중학 재학시 간도 연길(延吉)에서 발행하던 『카톨릭 소년(少年)』에 동시 「병아리」 「빗자루」 「오줌싸개 지도」 「무얼 먹구 사나」 「거짓부리」 등을 발표했으나 정식으로 문단활동 한 적은 없음. 초기시에서는 화해로운 유년세계에서 자족적인 상상력을 보여준다. 습작기 동시에서 드러나는 순수하고 아름다운 세계는 이후 자기자신을 보다 명확하게 인식하기 위한 자아 응시가 이루어지게 됨에 따라 순수 동경의 세계와 현실의 갈등 관계로 분화된다. 내면적 인간의 자아 성찰과 이에 수반된 부끄러움의 미학을 통해 비극적 인식 속에서 자아의 윤리적 완성을 꾀하고 있는 것이 특색이다. 유고시집으로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정음사 1948)가 있다.

목차

판권 페이지 01 서시 02 자화상 03 소년 04 눈오는 지도 05 돌아와 보는 밤 06 병원 07 새로운 길 08 간판없는 거리 09 태초의 아침 10 또 태초의 아침 11 새벽이 올 때까지 12 무서운 시간 13 십자가 14 바람이 불어 15 슬픈 족속 16 눈 감고 간다 17 또 다른 고향 18 길 19 별 헤는 밤